루씨쏜 아뜰리에

Lucysson atelier

루씨쏜 아뜰리에 Lucysson atelier

김사임

Kim Sa Im

빛나는 순간 shining moment, 2022

Coloring on paper

40.9 x 31.8 cm

김사임 작가는 계절따라 바뀌는 연못의 모습에 내면의 감정들을 빗대어 보기도 하면서 어느 누구나 내면에는 말로 표현하기엔 무겁고 힘든 여러 감정적 문제들이 있다고 말한다. 어디엔가 그 답이 존재한다고 믿긴 하지만 찾기는 쉽지 않다고 사람들과 함께 답을 찾으며 당신은 소중하고 특별한 존재임이 틀림없다고 들려준다. 김사임 작가는 우연히 만났던 겨울 연못의 삶에서 힌트를 얻은 후로 매일 조금씩 답을 찾아가고 있다. 

"우리는 진흙 속에서 연꽃과 함께 신비로운 존재를 피워내었으며, 당신도 누군가에게는 그러한 존재일 것이라고."

김사임 작가는 제주에서 태어나고 자란 작가로 루씨쏜 아뜰리에서 진행하는 특별회원 단체전을 마무리 한 후 작가양성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에 따라 개인전 지원 작가로 선정되어 올해 첫 개인전을 열었으며 민화지도사 2급 자격증도 보유중인 작가이다.


As the seasonal changes of the pond is reflected into inner emotions, anyone can have heavy and weary emotional burdens inside. Somewhere the answer lies hidden but is hard to find.After coincidentally confronting the hints from the life of the winter pond, Artist Kim Sa Im has been searching for the answer daily. As Kim uncovers the answer with others around, he expresses that you are, without a doubt, a precious and a speical existence. 

"From mud bloomed a lotus flower and a mysterious being, and I wonder if I am such an existance to someone else."

Kim Sa-im is an artist born and raised in Jeju, who was selected as an individual exhibition supporting artist under the artist training incubation program after wrapping up a special membership exhibition held by Lucysson Atelier and holds a second-degree certificate as a folk painting instructor.

김사임 Kim Sa Im

빛나는 순간 shining moment, 2022

Coloring on paper

40.9 x 31.8cm

김사임 작가는 계절따라 바뀌는 연못의 모습에 내면의 감정들을 빗대어 보기도 하면서 어느 누구나 내면에는 말로 표현하기엔 무겁고 힘든 여러 감정적 문제들이 있다고 말한다. 어디엔가 그 답이 존재한다고 믿긴 하지만 찾기는 쉽지 않다고 사람들과 함께 답을 찾으며 당신은 소중하고 특별한 존재임이 틀림없다고 들려준다. 김사임 작가는 우연히 만났던 겨울 연못의 삶에서 힌트를 얻은 후로 매일 조금씩 답을 찾아가고 있다. 

"우리는 진흙 속에서 연꽃과 함께 신비로운 존재를 피워내었으며, 당신도 누군가에게는 그러한 존재일 것이라고."

김사임 작가는 제주에서 태어나고 자란 작가로 루씨쏜 아뜰리에서 진행하는 특별회원 단체전을 마무리 한 후 작가양성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에 따라 개인전 지원 작가로 선정되어 올해 첫 개인전을 열었으며 민화지도사 2급 자격증도 보유중인 작가이다.


As the seasonal changes of the pond is reflected into inner emotions, anyone can have heavy and weary emotional burdens inside. Somewhere the answer lies hidden but is hard to find.After coincidentally confronting the hints from the life of the winter pond, Artist Kim Sa Im has been searching for the answer daily. As Kim uncovers the answer with others around, he expresses that you are, without a doubt, a precious and a speical existence. 

"From mud bloomed a lotus flower and a mysterious being, and I wonder if I am such an existance to someone else."

Kim Sa-im is an artist born and raised in Jeju, who was selected as an individual exhibition supporting artist under the artist training incubation program after wrapping up a special membership exhibition held by Lucysson Atelier and holds a second-degree certificate as a folk painting instructor.


More works from Lucysson atelier

아트제주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중문관광로72번길 35

롯데호텔제주 8층 아트제주

Tel. 064. 738. 3366

E-mail. artjeju@artjejukorea.com

© 2022 Art Jeju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