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리 갤러리

B-tree Gallery

비트리 갤러리 B-tree Gallery

이상원

LEE Sangwon

The Flowers, 2022

Oil on canvas

D70cm

이상원 작가는 세계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사회현상을 찾아내어 이를 하나의 큰 주제로 작품을 제작한다. 세계의 여러 나라에서 본 해변 풍경을 조합해 그린 '여름’ 시리즈가 대표적이다. 개개인의 추억들은 공공의 기억이 되어 일정 주기에 따라 지속적으로 반복된다. 그리고 이러한 패턴은 이제 지역, 문화, 인종을 넘어 모든 지구상에서 비슷하게 나타난다. ‘여가의 풍경‘ 이라는 공통분모 속에 “여가를 즐기는 사람들이 평등한 구성을 보여주며 우리가 가장 행복했던 순간 만큼은 만인이 동등한 무게로 존재한다는 사실"을 작가만의 방식으로 표현하여 보여준다.


Though vivid, they are not realistic. At first, they are quite descriptive, but this is actually not the case even at first glance. What do I mean? Features that stand out especially in his early works are the high angle point of view and staffage. When viewed from above, people look like dots. Despite this, the shadows on the white paper and on top of the canvas add a sense of reality (which becomes even more evident in the people walking on the beach), and his talent for observation and sensational ability to capture the motion and force of people that appear to be far away with just a few strokes of the brush add life to his paintings. In result, despite the fact that these people have their backs turned and most do not have faces, the audience can sense the expressions made on these invisible faces.

이상원 LEE Sangwon

The Flowers, 2022

Oil on canvas

D70cm

이상원 작가는 세계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사회현상을 찾아내어 이를 하나의 큰 주제로 작품을 제작한다. 세계의 여러 나라에서 본 해변 풍경을 조합해 그린 '여름’ 시리즈가 대표적이다. 개개인의 추억들은 공공의 기억이 되어 일정 주기에 따라 지속적으로 반복된다. 그리고 이러한 패턴은 이제 지역, 문화, 인종을 넘어 모든 지구상에서 비슷하게 나타난다. ‘여가의 풍경‘ 이라는 공통분모 속에 "여가를 즐기는 사람들이 평등한 구성을 보여주며 우리가 가장 행복했던 순간 만큼은 만인이 동등한 무게로 존재한다는 사실"을 작가만의 방식으로 표현하여 보여준다.


Though vivid, they are not realistic. At first, they are quite descriptive, but this is actually not the case even at first glance. What do I mean? Features that stand out especially in his early works are the high angle point of view and staffage. When viewed from above, people look like dots. Despite this, the shadows on the white paper and on top of the canvas add a sense of reality (which becomes even more evident in the people walking on the beach), and his talent for observation and sensational ability to capture the motion and force of people that appear to be far away with just a few strokes of the brush add life to his paintings. In result, despite the fact that these people have their backs turned and most do not have faces, the audience can sense the expressions made on these invisible faces.


More works from B-tree Gallery

아트제주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중문관광로72번길 35

롯데호텔제주 8층 아트제주

Tel. 064. 738. 3366

E-mail. artjeju@artjejukorea.com

© 2022 Art Jeju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