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엘르

AILE GALLERY

갤러리엘르 AILE GALLERY

손희수

Heesu Son

이거사줘! Buy me this_rabbit, 2022

Mixed media on FRP, hand painting

25x 33 x 47cm

어른이 되며 잃어버린 순수함, 자존감, 상처와 아픔들을 귀여운 캐릭터의 형태로 조각하는 손희수 작가는 찢어졌지만 귀여운 곰돌이 인형과 뜯겨버린 꽃잎, 화살, 도넛 등의 소재로 왜곡된 동심을 위트 있게 드러냅니다. 바쁜 일상 속에서 지치고 힘들 때면 때때로 어린 시절의 행복했던 순간이 생각나기도 합니다. 그 시절의 냄새, 느낌, 기억들을 떠올리며 위로를 받지만 어른이 되며 겪은 성장통으로 그 시절과는 많이 달라진 나의 모습을 발견합니다. 현재의 나와 행복했던 어린 시절의 나는 같지 않고, 비록 돌아갈 수 없는 순간이지만 작품을 통해 가장 소중했던 기억을 떠올리며, 관람자의 동심을 되새겨보길 바랍니다.


Artist Heesu Son, who sculpts the innocence, self-esteem, wounds and pain that he lost as an adult in the form of cute characters, reveals his distorted childhood innocence with materials such as torn but cute teddy

bears, torn petals, arrows, and doughnuts. When I'm tired and tired in my busy daily life, I sometimes think of

happy moments in my childhood. I am comforted by recalling the smells, feelings, and memories of those days, but I find myself very different from those days due to the growing pains I experienced as an adult. The present me and the happy childhood me are not the same, and although it is an irreversible moment, I hope you will recall the most precious memories through the work and reflect on the viewers' innocence.

손희수 Heesu Son

이거사줘! Buy me this_rabbit, 2022

Mixed media on FRP, hand painting

25 x 33 x 47 cm

어른이 되며 잃어버린 순수함, 자존감, 상처와 아픔들을 귀여운 캐릭터의 형태로 조각하는 손희수 작가는 찢어졌지만 귀여운 곰돌이 인형과 뜯겨버린 꽃잎, 화살, 도넛 등의 소재로 왜곡된 동심을 위트 있게 드러냅니다. 바쁜 일상 속에서 지치고 힘들 때면 때때로 어린 시절의 행복했던 순간이 생각나기도 합니다. 그 시절의 냄새, 느낌, 기억들을 떠올리며 위로를 받지만 어른이 되며 겪은 성장통으로 그 시절과는 많이 달라진 나의 모습을 발견합니다. 현재의 나와 행복했던 어린 시절의 나는 같지 않고, 비록 돌아갈 수 없는 순간이지만 작품을 통해 가장 소중했던 기억을 떠올리며, 관람자의 동심을 되새겨보길 바랍니다.


Artist Heesu Son, who sculpts the innocence, self-esteem, wounds and pain that he lost as an adult in the form of cute characters, reveals his distorted childhood innocence with materials such as torn but cute teddy

bears, torn petals, arrows, and doughnuts. When I'm tired and tired in my busy daily life, I sometimes think of

happy moments in my childhood. I am comforted by recalling the smells, feelings, and memories of those days, but I find myself very different from those days due to the growing pains I experienced as an adult. The present me and the happy childhood me are not the same, and although it is an irreversible moment, I hope you will recall the most precious memories through the work and reflect on the viewers' innocence.


More works from AILE GALLERY

아트제주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중문관광로72번길 35

롯데호텔제주 8층 아트제주

Tel. 064. 738. 3366

E-mail. artjeju@artjejukorea.com

© 2022 Art Jeju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