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2019

허경애 

100x81cm

 Acrylic on canvas

아트웍스파리서울

허경애 (Hur Kyung-Ae)는 캔버스와 아크릴 물감의 전통적인 회화에 머무르는 것 대신에 매체의 한계를 넓히고, 물감을 해체하는 행위 등으로 창작적 자유를 만끽한다. 여러 물감층을 생성한 후 수술용 칼로 몇 십 겹의 마른 물감을 긁어내고 다시 붙이는 행위를 반복하며 전통적 회화를 뛰어넘는 오브제 회화의 독자적 작품 세계를 창조해낸다. 복수의 문화로부터 받은 예술적 영감 뿐 아니라 반복과 몸성의 창작 과정으로 인해 한국의 미니멀리즘 사조인 단색화와 맥락을 같이 한다고 평가 받는다.

Hur Kyung-Ae experimented with various media, but eventually her preference for painting prevailed. 

She returned to it with newfound inspiration: by scratching the pictorial surface of one of her canvases with a sharp blade, she discovered a new vision and sense of wellbeing. This process, which she describes as “awakening”, is both meditative and aggressive, and draws a lot of attention to her work today. She is linked to the younger generation of the ‘Dansaekhwa’ movement and is earning increasing international acclaim.

SUBSCRIBE TO OUR NEWSLETTER!


아트제주 사무국: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중문로81번길 67-9 아트제주

문의: 064)739-3373 artjeju@artjejukorea.com


Island Art Jeju Association, Inc. All rights reserved.